2018 기아 쏘울(SK3) 후속 스파이샷 포착

Posted by 사용자 상상, 현실이 되다
2018.05.31 10:51 스파이샷


올해 출시 예정인 쏘울 후속 모델이 테스트하는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주행 테스트하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포착된 모습이 보이는데 신형 쏘울은 기존과 같은 2박스 타입 차체는 유지하되 부분적 디자인에 변화된 모습으로 보입니다.


국내에서도 소형 SUV가 많이 출시되고 꾸준한 판매를 기록하고 있으며 국내 시장은 점점 가족구성이 간략해지는데 보통 1가구에 자녀가 1명인 가족구성이 늘어나면서 큰 자동차보다는 실용적이고 작은 차량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쏘울은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세단과 SUV의 장점, 디자인 등을 반영해 만들어진 차량으로 SUV와 조금 다른 개념의 차량입니다. 국내에서는 쏘울은 국내에서 일명 인기 없는 차량으로 낙인이 찍혀있는데 월 평균 200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소형 SUV의 인기가 늘어나면서 쏘울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판매량도 상승했는데 쏘울 후속 모델은 엔진 모델과 전기차 2개의 모델로 출시될 예정으로 가성비 좋은 차량으로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2018 쏘울 후속 스파이샷



전면부를 살펴보자면 위장막으로 가려져 있지만 헤드램프는 기존에 비해 얇아졌고 헤드램프 아래쪽 라인에 LED 주간주행등이 보입니다. 안개등의 위치가 범퍼 최하단에서 헤드램프 아래쪽으로 위치가 변경되었습니다.



범퍼 모양은 위장막으로 보이지 않지만 볼륨을 강조한 모습으로 보여지는데 개성이 강한 쏘울에 알맞는 범퍼 모양과 디자인이 기대됩니다.


(사진출처 : D-FORCE)


후면을 살펴보면 테일램프 디자인 변경이 보여지는데 기존 길게 뻗은 C자 형태에서 얇고 길어진 L자 형태로 변경된 모습이 보입니다. 또한 머플러 팁의 위치가 중앙으로 변경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나 폭스바겐 6세대 골프R 등이 센터형 머플러 팁이 적용된 차량으로 스포티한 느낌에 잘 어울렸지만 쏘울이 센터 머플러 팁을 적용한 이유가 궁금해지는데 여기서 호불호가 확실하게 갈라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위 사진은 신형 쏘울 위장막 벗겨진 모습으로 예상되는 사진으로 위장막 사진과 비교해 본다면 비슷한 부분이 매우 많습니다. 헤드램프를 작고 날렵하게 다듬어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고 양쪽 헤드렘프를 이어주는 레드 포인트가 매력적입니다.


기존 모델은 헤드램프 사이에 작은 그릴로 포인트를 살렸지만 상단 그릴을 없애고 하단 범퍼 크기를 키워 깔끔하고 조화롭게 보입니다. 개인적으로 위 사진대로 출시된다면 판매량 상승을 예상합니다.




신형 쏘울에 적용될 파워트레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벨로스터에 장착된 1.4리터 가솔린 터보, 1.6리터 가솔린 터보, K3의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엔진 등으로 예상됩니다.



기아 쏘울은 현재 국내보다는 미국 시장에서 엄청난 존재감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는데 2009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달성한 베스트셀링 모델 입니다.



쏘울은 박스카 스타일의 차량으로 독특한 디자인과 넓은 실내, 높은 연비, 경쟁력 있는 가격 등으로 미국 시장에서 선호도가 매우 높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는 찬밥 신세지만 미국에서는 정말 잘나가는 차량으로 국내 생산량 90% 이상이 수출 판매 됩니다.


2018 기아 쏘울 후속 모델을 출시로 국내에서 인정 받아 판매량 상승이 가능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